Hoppa till sidans innehåll

Följ sidan "Gästbok"

Fyll i namn och e-postadress nedan för att följa denna sida. Ett e-postmeddelande kommer då att skickas till dig när något nytt publiceras på sidan.

Gästbok


 Skriv ett nytt inlägg i gästboken
31 augusti 2021 14:40 av 메리트카지노

엔디미온은 한쪽 눈썹을 들어

https://pachetes.com/merit/ - 메리트카지노

엔디미온은 한쪽 눈썹을 들어올리며 무슨 일이냐는 듯한 얼굴을 했다. 여관 주인이 손을 비비며 말했다.


어쩔 수 없이 엔디미온이 주머니에서 금화 하나를 꺼냈다. 그 돈이면 잔과 식탁을 수십 개는 살 수 있었다. 여관 주인이 허리가 부러져라 고개를 숙였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쇼!”


“이야기를 다시 정리해보자고. 바이올렛이 용들을 죽이고 그 시체를 모으고 있다고?”

31 augusti 2021 14:39 av 코인카지노

희희낙락한 얼굴의 여관 주인

https://pachetes.com/coin/ - 코인카지노

희희낙락한 얼굴의 여관 주인이 사라지자 엔디미온은 또 한 번 한숨을 내뱉었다. 금화 백 개를 찾아서 벌써 두 개나 썼다. 다음에는 좀 더 아껴 써야지.

“일단 방으로 가자고.”

모두가 엔디미온의 방에 모였다. 네 명이 모여서 이야기하기에는 좁았지만 어쩔 수 없었다.

31 augusti 2021 14:38 av 퍼스트카지노

대한 변상을 좀 해주셔야겠는

https://pachetes.com/first/ - 퍼스트카지노

“저기······. 박살난 식탁과 잔에 대한 변상을 좀 해주셔야겠는뎁쇼, 나리.”

“······.”

조금 억울했다. 잔이야 자기가 부순 거니까 당연히 변상하겠지만 식탁은 나엘라티나가 던지는 바람에 반사적으로 부순 건데 이걸 왜 내가 전액 변상해야하지? 반반 나눠서 부담해야 되는 거 아냐? 엔디미온은 나엘라티나를 쳐다보았지만 그녀는 휘파람을 불며 딴청을 피웠다.

“이거면 되겠나?”

31 augusti 2021 14:37 av 우리카지노

알겠으니까 조용히 따라 와.”

https://pachetes.com/ - 우리카지노

“알겠으니까 조용히 따라 와.”

“알겠어!”

크게 고개를 끄덕이는 나엘라티나를 보며 엔디미온이 한숨을 내뱉었다. 왜 성가신 일은 한꺼번에 닥치는 걸까.

“어서옵쇼!”

여관 주인의 우렁찬 목소리를 들으며 여관 안으로 들어온 엔디미온 일행은 그대로 방으로 가려고 했다. 하지만 갑자기 길을 막는 여관 주인 때문에 잠깐 멈춰야 했다.

31 augusti 2021 14:32 av 샌즈카지노

엔디미온과 라이오넬의 실력

https://pachetes.com/sands/ - 샌즈카지노

엔디미온과 라이오넬의 실력은 말할 것도 없고 베로니카 역시 많은 전투를 경험하면서 실력이 올랐으니 타리샤 정도는 셋이면 충분했다.

“그런데 너는 왜 자꾸 따라오냐?”

“어? 나?”

“······귀찮군.”

“귀찮다니! 이거 아주 중요한 문제라고! 바이올렛, 그 미친년이 우리 시체 가지고 무슨 짓을 할 줄 알고 그래!”

31 augusti 2021 14:31 av 메리트카지노

나엘라티나가 손가락으로 자

https://headerway.co.kr/merit/ - 메리트카지노

나엘라티나가 손가락으로 자기 얼굴을 가리키며 눈을 크게 떴다. 그녀는 여관에서부터 엔디미온 일행을 졸졸 따라다니고 있었다.

“아니, 아직 우리 이야기가 안 끝났잖아? 네가 방에서 마저 이야기하자며?”

그랬었나? 그랬었던 것 같기도 하고. 엔디미온은 토비아스가 난리를 친 것 때문에 나엘라티나와의 약속을 까먹고 말았다. 그는 이제야 아까의 일을 떠올리고서 고개를 끄덕였다.

31 augusti 2021 14:30 av 코인카지노

신전을 나온 엔디미온 일행은

https://headerway.co.kr/coin/ - 코인카지노

신전을 나온 엔디미온 일행은 여관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머리 위에서 따갑게 쏟아지던 햇살이 조금은 누그러졌다.

아이딘에게 며칠 내로 해결해주겠다고 말했으니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해서 타리샤를 죽일 생각이었다. 타리샤는 다르디낭의 적자지만 그리 강하지는 않았다. 물론 보통의 악마보다는 강하지만 다른 형제들에 비해서 약하다는 뜻이다.

31 augusti 2021 14:30 av 퍼스트카지노

“감사합니다. ······네? 아니, 며

https://headerway.co.kr/first/ - 퍼스트카지노

“감사합니다. ······네? 아니, 며칠 내로 말입니까?”

아이딘은 당황했다. 여기서 하센까지 가는 데만 해도 일주일은 걸린다. 그런데 무슨 수로 며칠 내로 끝내겠다는 말인가?

엔디미온은 웃으며 말했다.

“아무 걱정할 것 없소. 애초에 해야 하는 일이었소. 내 의무거든.”

얼른 이해하기 힘든 말을 남기고서 엔디미온은 신전을 나섰다.

142

“오늘은 쉬고 내일 아침에 바로 움직여야겠군.”

31 augusti 2021 14:26 av 우리카지노

“악마사냥꾼들은 모두 각자의

https://headerway.co.kr/ - 우리카지노

아이딘이 쓰게 웃었다.

“악마사냥꾼들은 모두 각자의 개성이 강한 자들입니다. 그런 자들로 토벌대를 구성한다고 해도 누가 지휘를 맡아

“저는 일생을 전능자를 위해 살아왔고 또한 라티에티의 안녕을 위해 힘썼습니다. 이 도시를 위협하는 간악한 적이 사라진다고 하면 그것 말고 또 무엇을 바라겠습니까? 그것은 탐욕이니 전능자의 가르침에 반하는 일이지요.”

“며칠 내로 문제가 해결될 거요.”

31 augusti 2021 14:25 av 샌즈카지노

그들을 통제하겠습니까? 또한

https://headerway.co.kr/sands/ - 샌즈카지노

그들을 통제하겠습니까? 또한 토벌대는 서로의 합이 잘 맞아야 하는데 그들은 그런 훈련을 받은 적도 없습니다.”

“맞는 말이군.”

“엔디미온 경. 부디 이번 일에 기사수도회가 나설 수 있도록 도와주시지요. 라티에티에서 북쪽으로 올라가면 하센 대교구가 있습니다. 그곳을 중심으로 토벌대를 꾸리면 될 것입니다.”

“바라는 것은 타리샤의 토벌 하나뿐이오?”

Postadress:
Floda FF - Kanot
C/o Kajaktiv, Lissforsvägen 11
78695 Dala-floda

Kontakt:
Tel: 0703604403
E-post: info@flodaforsfarare...

Se all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