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pa till sidans innehåll

Följ sidan "Gästbok"

Fyll i namn och e-postadress nedan för att följa denna sida. Ett e-postmeddelande kommer då att skickas till dig när något nytt publiceras på sidan.

Gästbok


 Skriv ett nytt inlägg i gästboken
4 mars 2020 14:51 av https://oepa.or.kr/sandz/

https://oepa.or.kr/sandz/

빛의 힘을 잘 조절하는 게 관건이었다.
분열을 시키려는 순간 빛의 힘을 폭발적으로 주 입해야 했다. 거의 2배 정도는 추가로 소모해야, 성훈의 의도한 대로 검이 두 개로 분열했다.
성고ㅏ가 있었다.

<a href="https://oepa.or.kr/sandz/">샌즈카지노</a>

4 mars 2020 14:50 av https://oepa.or.kr/first/

https://oepa.or.kr/first/

검이 두 개로 나눠지는 것을 상상하고, 주입한 빛의 힘을 두 개로 나누고자 했다.
어려웠다. 하루를 꼬박 시도했는데도 검을 2개 로 만들기는커녕 그럴 기미도 보이지 않았다.
해답을 찾은 것은 상당한 시간이 더 지난 뒤였 다.

<a href="https://oepa.or.kr/first/">퍼스트카지노</a>

4 mars 2020 14:49 av https://oepa.or.kr/theking

https://oepa.or.kr/theking

살짝 어지 러움도 느껴졌다. 머리 전체가 둔하니 아팠다. 몸이 절실히 휴식을 요구하고 있었다.
하지만 쉬지 않았다. 계속 검을 날렸다. 소울 상점에서 파는 각종 물약만 물처럼 들이키면서 수 련을 계속했다.

<a href="https://oepa.or.kr/theking/">더킹카지노</a>

4 mars 2020 14:49 av https://oepa.or.kr

https://oepa.or.kr

성훈은 소울 상점에서 푸른 물약을 꺼내 마셨 다.
지금껏 샘솟는 빛 덕분에 마력이 부족한 것을 느껴본 적이 없는 성훈이었다. 그런데 유성 낙하 를 몇 시간 동안 연거푸 사용했더니 마력이 바닥 났다.

<a href="https://oepa.or.kr/">우리카지노</a>

4 mars 2020 14:48 av https://waldheim33.com/cocoin

https://waldheim33.com/cocoin

성훈은 용사의 검을 들여다보았다.
이제 자유자재로 움직이고 있으니, 한 발 더 나아가야 할 차례였다.
이건 더 어려웠다.
검을 수십 수백 번이나 던졌다. 그러면서 두 개 로 분열시키려고 했는데 도무지 말을 듣지 않았 다. 기세 좋게 날아가다가 부르르 떨며 힘없이 땅 에 떨어졌다.

<a href="https://waldheim33.com/cocoin/" target="_blank">코인카지노</a>

4 mars 2020 14:47 av https://waldheim33.com/the9

https://waldheim33.com/the9

< 진호K 또 진화 -1- > 끝
< 진화, 또 진화 -2- >
이대로라면 위력이 너무 떨어진다.
세밀함도 얻었고, 그에 따라 각성자들끼리의 대 결에서는 충분히 써 먹을 만하게 변했다. 그러 나 주 적인 괴물들에게는 파괴력이 가장 중요한데 그게 부족했다.

<a href="https://waldheim33.com/the9/" target="_blank">더나인카지노</a>

4 mars 2020 14:46 av https://waldheim33.com/yes

https://waldheim33.com/yes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세밀하게 움직일 수 있도 록 보완했다. 단순히 날아드는 게 아니라 검 혼자 서 찌르고, 베고, 후려치는 등 다양한 동작을 하게 되었다.
비로소 검이 자유를 얻은 것이다.
하지만 성훈은 아직도 미진함을 느끼고 있었다.

<a href="https://waldheim33.com/yes/"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4 mars 2020 14:46 av https://waldheim33.com/first

https://waldheim33.com/first

꾸준히 검을 던지고, 또 던졌다.
마침내 검이 직선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정면으로 날아가다가 갑자기 오른쪽으로 꺾고, 다시 왼쪽으로 나는가 하면 하늘 위로 솟구치고, 번개처럼 내리꽂히다가 아무 기색 없이 성훈에게 돌아왔다.

<a href="https://waldheim33.com/first/" target="_blank">퍼스트카지노</a>

4 mars 2020 14:44 av https://waldheim33.com/theking

https://waldheim33.com/theking

반복 숙달밖에는 답이 없었다.
밥은 그냥 연병장에서 간단히 먹었다. 소울 상 점 에서 샌드위 치와 콜라 따위를 사먹은 것이 다. 예 전엔 이마저도 아까워서 초코바와 간단한 간식을 들고 가곤 했는데, 요즘은 버는 소울이 하도 많아 개의치 않았다.

<a href="https://waldheim33.com/theking/" target="_blank">더킹카지노</a>

4 mars 2020 14:43 av https://waldheim33.com

https://waldheim33.com

묵묵히 연병장에 버티고 서서 계속해서 검을 던 졌다. 그때마다 빛나는 검이 그리는 각도가 조금 씩 예리해졌다. 종국에는 호선이 아니라, 거의 90 도에 가깝게 변했다.
하지만 완벽한 직선을 그릴 수는 없었다. 역방 향으로 돌아오게 하려면 검이 덩짓하며 허공에 잠 깐정지하곤 했다.

<a href="https://waldheim33.com/" target="_blank">우리카지노</a>

Postadress:
Floda FF - Kanot
Lissforsvägen 16
78695 Dala-floda

Kontakt:
Tel: 0738140570
E-post: This is a mailto link

Se all info